The God of the Gospel | March 14, 2021

Other Videos

33:15

가정교회(3): 서로 짐을 져야 합니다 (갈6:1-10) - 박성호 담임목사(2021년 8월 15일 주일예배)

임마누엘장로교회: https://epcsj.org

* 신앙생활은 혼자 할 수 없습니다. 무인도에 갇힌 상황이 아니라면 언제나 누군가와 함께 하는 것이 우리의 신앙입니다. 혼자서도 하나님 잘 믿을 수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어딘가 자신의 나사가 빠져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입니다. 오늘 본문을 통해서 공동체로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가정교회의 가치가 있다면 그것은 무엇일까요?

1. 상호 간에 ( )을 지는 모습이 있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. ( )
- 경쟁심에서 비롯되는 결과
= 자만심으로 그치게 됩니다. (갈5:26; 3절)
- 섬김의 정신에서 비롯되는 결과
= 온전히 회복되는 일이 일어납니다. (1절)
= 서로 책임을 지는 관계가 됩니다. (2절)
* 우리는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결코 아무 것도 이룰 수 없는 존재입니다. (4-6절)

2. 한 영혼을 향한 ( )는 공동의 섬김을 통해 ( )을 맺는다는 사실입니다. ( )
- 목장에서 무엇을 뿌리는가에 따라 그대로 결실로 거두게 될 것입니다. (7절)
- 영혼을 주님께로 인도하는 것만큼 위대한 일은 없습니다. 포기하지 마세요. 때가 이르면 거두게 됩니다. (9절)

적용과 숙제:
* 무조건 목장에 소속하겠다는 마음을 가지십시오.
* 여러분의 영혼을 위하여 수고하시는 분들을 위하여 기도해 주시고 지원해 주십시오.
* 하나님께서 마음을 주시면 가을에 목자/부목자로 헌신해 주십시오.